GOOD FIVE

좋게 생각하고 좋게 보고 좋게 듣고 좋게 말하고 좋게 행동합시다

산소방

 

icon-heading.png

 

 

 

하나님 살고 싶습니다

by 다윗 posted Nov 12, 2019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짧은 인생간 참 운이 없었습니다.

 

제 학창시절 대부분 부모님은 알코올에 빠져 사셨습니다. 저는 샌드백이었습니다.

 

학교에서는 장애아로 소문이 나서 집단 따돌림을 당했고 성추행도 당했습니다.

 

오랜시간 사람을 만나지 않고 방구석 생활 끝에 교회에서 다시금 사람을 만나기 시작했습니다. 사회와는 다른 친절함.. 저는 교회에 빠져들기 시작했습니다.

 

그러다가 21살 여름에 억울한 사건에 휘말리게 되었습니다. 성범죄자로 몰리게 되었죠..

 

피해자 측은 소설을 썼고 존재하지 않던 인물까지 동원하면서 돈을 뜯어냈습니다.

 

변호사를 선임했고 1000만원이 들었습니다. 후에 합의금은 2000만원을 내야 했습니다. 오로지 피해자 진술이 받아들여졌고 저는 그대로 사회에 등록된 성범죄자가 되었습니다.

 

범죄자 취급받는 게 두려워 손목을 그어 자살시도를 해서 평생 지울 수 없는 흉터도 생겼습니다. 타지로 숨어들어 야간 일을 하며 자취도 했습니다. 1년간 못 참고 결국 김해로 돌아왔습니다.

 

어디도 갈 곳이 없던 제가 향한 곳은 다시 교회였습니다. 이곳이었습니다.

 

하지만 이번에는 조금 달랐습니다. 주일 점심을 먹고 자리에 앉았는데 뒷자리 여학생들이 대놓고 욕을 했습니다. 우리 교회에서 꺼졌으면 좋겠다고요. 성도들이 바라보는 눈빛이 조금씩 달라지는 게 느껴졌습니다. 누가 아는지 누가 모르는지 저는 모르기에 항상 눈치를 보았고 금요일 심야기도에만 조용히 나타나 기도를 했습니다.

 

제가 교회를 오는 이유는 여자랑 연애를 하고 싶어서 아닙니다. 많은 청년들이 그걸 목적하는 바를 보았으나 저는 단연코 아니었습니다.

 

제 꿈은 하나님 안에서 사람답게 사는 것입니다. 사회의 많은 고정관념과 모순들로부터 벗어나 교회라는 곳에서 사람답게 살아가고 싶습니다.

 

하나님 억울합니다. 왜 제가 피해를 봐야하는 겁니까?

 

세상에 얼마나 쓰레기들이 많고,, 불순한 목적을 가진 자들이 많은데 그들이 힘을 가지고 있나요? 제가 이 밑바닥까지 내려앉은 이유가 단순히 불순한 목적을 가지지 않아서 인가요?

 

이젠 교회도 못 나갈 것 같습니다.


김해모든민족교회 청년1부 수련회 후기

by 다윗 posted Aug 11, 2019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안녕하세요. 청년 1부 하계 수련회 후기입니다!

 

나눔하고 싶었으나 딱히 누구에게 말할지 어디에 써야할지 고민하다가 여기에 익명으로 올리게 되었습니다. 편하게 읽어주세요.

 

우선 저는 모태신앙이 아닌데요. 여기 교회를 다닌지 얼마 안되었고 우연히 '하나님은 당신을 사랑하십니다' 라는 전도 종이의 글귀를 보고 교회를 다니게 되었습니다.

 

항상 힘들 때만 하나님을 찾는 그런 사람이었습니다. 하지만 이번 김해모든민족교회의 수련회를 갔다오며 즐거운 마음 속에서도 찬양하며 하나님을 찾을 수 있게 되었습니다.

 

어울리기 힘든 성격을 가졌지만 여기서는 청년부에 녹아드는 느낌이 들었습니다.

 

누구나 그렇듯이 삶이 힘든 경우가 많잖아요? 저도 가정불화를 겪고 사회에서 억울한 일이 일어나서 얼굴을 들기가 힘들었습니다. 삶을 포기하려고 한 적도 있습니다. 그런 과정에서 사회와 다른 교인들이 모인 교회가 제게는 새로운 곳이었고 김해모든민족교회가 그런 곳이었습니다.

 

만약 제가 모태신앙이었다면 저희 부모님도 사랑이 넘치는 교회 속에서 하나님 품에서 긍정적으로 기도하며 살 수 있지 않았을까 생각을 합니다. 부모님 전도하려고 노력하는데 잘 안되네요.ㅎㅎ

 

그냥 한 편으로는 마음이 조금 그랬네요. 뭔가 모를 거리감은, 그들은 중고등부 시절부터 함께 울고 웃으며 기도하던 사람들이고 저는 이제야 하나님을 뵈었으니까요. 늦은 것 같달까요.

 

앞으로 김해모든민족교회에서 더욱 하나님과 가까워지고 싶습니다. 힘들어서가 아니라 즐거워서가 아니라 그냥 그 속에서 하나님을 바라보기 위해 열심히 기도하겠습니다.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Board Pagination Prev 1 Next
/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