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증문 - 김영자권사

by 주니맘 posted May 29, 2019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ESC닫기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믿음의 족보는 디모데의 족보입니다

 

외할머니의 믿음을 본 받아온 어머님은 주일마다 고운옷 입혀 새 돈으로 연보돈 주며 유치원다닐때 부터 교회 생활은 항상 리더로서 특송과 율동 또한 다른 학교 학생들 까지 다 친구로 삼아 대장 노릇을 하였지요

나의 이런모습도 교회생활 안에서 배워 공동체 생활을 더 좋아 한답니다

큰 대자 가슴에 붙치고 서울 생활은 풍선처럼 높이 떠 무기재타고 있어 지방 아이들은 상대하지 않고 서울 아이들과 어울려 일제옷만 차려 입고 다닐때 오빠는 서울서 군목 중위였다

기독교 방송국 건물안에 세계복음 00간판이 있었다

한달에 한번씩 그곳에가 오빠앞으로 돈을받아 나의 용돈이 되고 부모님 오빠 돌아가며 주었기에 사회풍습에 젖어 교회는 놀아 가면서 다녔지요

 

오빠때문에 합덕관이란 기숙사에 들어갔는데 이곳에서는 매일 새벽예배를 드렸어요

저는 새벽예배 때문에 기숙사에서 추방당했답니다

서울대생들은 가난하고 답답해서 싫고 고대생들은 머슴같이 지방 아이들이기에 싫고 한양대는 공대생이어서 싫고 육사생과 연대생들만 좋아 하다보니 결국 돈 잘벌고 매너좋은 남편을 만나 결혼했어요

우리가족이 좋아했던 신학생도 있었는데 사모되기 싫어 내가 거절했던 못난이는 신앙보다도 돈이 더 좋아 가정을 이루워 남부러울것 없이 문화생활을 다 갖춘 다복한 가정이었어요

밤이면 온식구 예배를 보며 남들이 부러워하는 행복한 가정 그러나 사랑하는 사람들이 자식먼저 남편 오빠 부모님 집 돈이 모든것들이 다 내것이 아니었어요

망망한 바다위에 놓여 질때 비로서 회개의 눈물이 나를 반성하게 될때 주님앞에 감히 설수도 없었어요

사모도 싫다 전도사 생활도 싫다 내뜻대로 살아온 나를 버릴려고 일천번제를 정성을 다해 드려 주께 헌신하며 주의 일만하면서 주만 바라볼때 우리주님 따뜻한 음성으로 나의 길을 인도해 주었답니다

 

피아노 교습소부터 학원까지 하면서 통합측 교육부장으로서 부산 영락교회에서 세미나를 할때 전국여전도회 회장님들에게 대학교수란 별명을 얻었어요

서울 예장 여성회관을 건축할때도 전국 여전도세미나 할때도 학원도 교습소도 다 비어놓고 아이들만 시간맞추어 피아노 연습하게하고 저는 교육받을때나 여전도회관 건축헌금등, 등,으로 서울로 자주 올라 다녔어요

하나님 무한한 사랑과 교인들 자녀들이기에 흔들림이 없고 더 많이 모이게 되고 교회도 나도 더욱더 발전하고 부흥하게 되었답니다

현재는 아들식구들과 같이 살아 다른 시어머니보다 더 행복해요

내 평생소원이 기도가 살아 생전에 볼수있게 기도했는데 지금은 주님께 맡기고 우리주님만 믿습니다

가족이 몸된 교회를 섬길것을 믿고 오늘 하루도 즐겁고 감사함으로 기도드려요